밤집오피

역대급 시원시원한 아리

본문

업종: 건마

업체명: 비타민

매니저: 아리



⑥ 업소 경험담 :  몸도 뻐근 해서 실장님께 전화를 걸어 예약을 잡았습니다.

시간이 되어 입장하니 앞에 사람도 있어서 조금 기다리다 실장님께서 방을 안내해주셔서 옷을 갈아입고 간단하게 샤워를 하고 나서 방에 와 한 5분정도? 있으니 아리 매니저가 들어오더군요.

일단 처음 딱 봤으때는 키도 꽤 크고 가슴도 정말 만족스러워서 ㅎㅎ 좋더군요. ㅎㅎㅎ

바로 탈의를 하고 나서 마사지를 시작합니다.

일단 간단하게 설명하면 그동안 비타민에서 받았던 마사지 중에 가장 시원 하더군요.

꽤나 악력도 있고 구석 구석 세부적으로 해주니 쑤셨던 곳은 다 풀리더군요. 

그리고 중간 중간에 번역기랑 왠만한 통하는 말은 그냥 말하면서 이야기 하니 시간도 잘가서 좋더군요. ㅎ

기본적인 마사지가 끝나고 나서 가슴과 입으로 뒷쪽을 마사지 하는데 와 진짜 미치는줄 알았습니다.

살과 살이 맞닿으면서 아리 매니저가 신음섞인 목소리로 마사지 하니 제 분신도 조금씩 반응하면서 나중에는 풀파워가 되더군요. ㅎㅎ;; (참고로 필자는 연애코스로 전환했습니다)

그리고 나서 앞으로 몸을 돌리고 나니 아리 매니저에 청룡 마사지가 시작되도군요.

청룡이.끝나고 나서 천천히 삼각애무를 해주다 제 분신을 빨아주더군요.

이미 커질만큼 커져 있는데 더 커지긴 하더군요 ㅎㅎ;

그렇게 고무장갑을 끼고 나서 여상으로 아리 매니저가 위에서 움직이는데 마사지를 받고 나서 인지 자극이 되는 느낌이 좀 쎄더라고요. ㅎ;

그래서 천천히 움직이다 정상위로 전환하여 움직이다 보니 신호가 와서 가버렸네요 ㅠ

그리고 나서 간단한 다리쪽을 주물러 주다 아리 매니저와 포옹하고 있다 헤어졌습니다

일단 마사지 부분은 진짜 역대급으로 최고였던거 같습니다. 

아리 매니저 자체도 좋았고 역시 항상 올때마다 좋은 비타민 또 조만간 몸이 쑤시면 방문할 생각입니다 ㅎㅎ
추천43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